top of page
고아에서 하루아침에 제국 유일의 공녀가 되었다  눈에 핏줄이 터지도록 책을 읽고 예법을 익히고 교양을 쌓았다  귀족들의 수군거림도, 삼 형제의 천대도, 사용인들의 무시도 참고 견뎠다  그렇게 십 년 후  죽은 줄 알았던 진짜 공녀를 찾았다고 한다  순순히 체념하고 최대한 덤덤하게 쫓겨나려 했는데  “언니! 걱정하지 마세요! 앞으로는 제가 지켜드릴게요!” 진짜 공녀가 나를 너무 좋아한다! “……고맙구나 ” 내 편이 아닌 줄 알았던 공작은 날 친딸처럼 대하고, “이유가 따로 있나? 그저 공녀와 함께 춤을 추고 싶었을 뿐이지 ” 안 좋은 소문을 달고 다니는 황태자는 수작을 부리기까지  원래 이런 건 진짜나 겪는 일 아닌가?

가짜는 꽃가마를 탄다

  • 혹등고래,나니,yed
  • ALL
bottom of pa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