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p of page
"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 그러니 파혼해 주십시오, 영애  " "네? 당신 설마 진짜 이름이…  "피폐 소설 에 빙의한 나, 공작가의 영애로 조용히 살던 어느 날 평범했던 나의 약혼남이 남자 주인공이란 걸 알아버렸다 원작대로라면 그가 사랑하는 사람은 여주인공인 성녀일 테고,나는 남주의 약혼녀니까… 쥐도 새도 모르게 암살당할 예정인 조연 캐릭터잖아?!충격적인 사실을 두 개나 알아버린 그날 밤, 지나가던 남자에게 술기운에 취해 고백해 버렸다  이 소설의 내 최애인 흑막캐, 그러니까 황태자 히페리온 솔 루시우스를 닮았다고 생각은 했는데…  "저랑 약혼하실래요? 결혼이나 연애? 바람도 괜찮구…  " "뭐 그러든지 "

이번엔 남주를 바꾸겠습니다

  • 디포리,꾸꾸즈
  • ALL
bottom of pa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