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p of page
"왜 이렇게 돼 버린 걸까?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다 했는데" 아들 레온을 황제로 만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걸 바친 엘리사  은염의 마녀라 불리며 잔혹한 짓을 스스럼없이 저질렀다  그런 피로 가득한 날들이 지나 염원하던 레온이 황제가 되던 날, 레온은 자살을 택한다  태어나 단 한 번도 행복한 적 없었다며 죽어가는 레온을 보며 절망하던 엘리사  갑작스러운 폭발 후 눈을 떠보니 과거로 회귀했다  내 앞에 있는 6살의 레온 차갑게 식어 가던 체온과 비교하면, 이 온기는 얼마나 사랑스러운가?"이게 꿈이 아니라면, 나에게 기적처럼 새로운 기회가 주어진 거라면, 널 위한다는 이유로 많은 걸 빼앗겼던 네게 이번만큼은 원하는 걸 모두 이루어주고 싶다"

이번 생은 제대로 키워 드리겠습니다, 폐하!

  • 앤,스테의,자하
  • ALL
bottom of pa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