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p of page
막장 느와르 BL 소설 속으로 들어가 버렸다  그것도 집착광공이자 백천의 보스를 미치게 짝사랑하다 주인공들의 첫 만남 속에서 잔인하게 죽어 버린 악녀로! 이렇게 된 거 최애였던 계략수의 죽음으로 끝나는 둘의 사랑을 해피 엔딩으로 바꿔 볼까 했는데, “같이가자  나의 지옥으로 ” 어라? 그 최애의 손에 납치되어 버렸다  ‘좋아했다고요 ’ ‘근데 이건 너무하잖아 ’ 소설과 비슷하게 진행되는 전개에 살기 위해, 최애를 조금만 꼬셔 보려 했다  날 죽이기엔 좀 아쉽다 싶을 정도로만  “나 왜 좋아했어요?”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 “할 수 있다면 한번 도망가 봐요 공주님 ” “내가 지금 너한테 눈이 돌아서, 미친 짓 하고 있거든 ” 남주의 남자친구가 내게 집착하기 시작했다  “제발, 연별아…… ” “너까지 날 버리지 마……”

남주의 남자친구가 내게 집착한다

  • 정아,이화,김이룬
  • ALL
bottom of pa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