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p of page
[가짜 성녀라고 해도 상관 없어  믿을 수 있는 동료와 복수할 수 있는 힘을 얻었으니까 ] 긴 세월 제국 영웅들의 치료제로 살았다  수많은 마물 토벌에 참전해, 수없이 피를 내줘야만 했다  그러던 어느 날, 자신이 진짜 성녀라고 주장하는 여자가 나타났다  “어떻게 그 긴 시간 동안 감쪽같이 속일 수가 있지?” “믿을 수가 없군  그대는 수치심이라는 걸 모르는가 ” 그러자, 모두가 기다렸다는 듯 내게서 등을 돌렸다  나를 ‘가짜’라고 손가락질하면서  “안 한다니까요 ” “……뭐라고?” “성녀 안 한다고요 ” “…… ” 그래, 더럽고 치사해서 다 때려치우고 만다  들고 있던 메이스를 바닥에 내던지자, 단단한 대리석 바닥이 순식간에 박살이 났다  “그러니까, 잘나신 분들끼리 잘 해보시라고요 ”

가짜는 버려졌다

  • 아노,경섭,유가피
  • ALL
bottom of pa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