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p of page
한낱 인간에서 신의 위치까지 오른신들의 황혼흉신으로 위명을 떨치다 신좌, 신앙, 신위…… 모든 걸 잃었다  신성도 끊어졌고, 신력도 사라졌다  “짐과 같이 일을 좀 해 주었으면 한다 ” 그런 그에게 명계의 주인, 타나토스가 손을 내미는데…… 그 손을 잡은신들의 황혼  은 이제 플레이어이창선  으로 다시 살기 시작한다 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트린 신들의 목을 쥐기 위해! ‘돌아왔구나, 정말로 ’

부서진 성좌의 회귀

  • 양경일(플렉시마인드),사도연
  • ALL
bottom of pa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