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p of page
제국 유일 불의 힘을 다루는 마녀체르시니아  에 빙의했다  다행히 아직 이야기가 시작되기 3년 전  운명을 바꾸기 위해 찾은 도박장에서 잭팟을 터뜨렸지만 돈 대신 노예 소년을 담보로 데려오게 되었다"네 이름 말이야  벤 어때? "  "좋아요  좋아요, 벤… 감사합니다…  " 불쌍한 소년을 돌봐주며 점점 정이 들게 된다  의지할 사람 한 명 없는 세상에서 서로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났다고 생각했지만… 함께하기로 한 그가 말없이 사라졌다  3년 뒤, 눈앞에 서 있는 건장한 사내에게서 풍겨오는 익숙한 향기  설마 말도 안 돼, 전혀 다른 사람인데"벤? "  "나의 체르시니아  보고 싶었습니다  "

조신하게 키웠더니 집착남 되어 돌아왔다

  • 홍사,초암
  • ALL
bottom of page